IPA, LNG 냉열 클러스터 사업 추진 ‘순항’
IPA, LNG 냉열 클러스터 사업 추진 ‘순항’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신항 콜드체인 특화구역 조성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인천지역 산업구조와 조화를 이루고 고객수요를 고려한 인천항 고유 시그니쳐 물류모델 확보에 나서고 있으며 그 중심에는 ‘전자상거래 특화구역(남항)’, ‘콜드체인 특화구역(신항)’, ‘목재 클러스터(북항)’가 있다.

인천신항 1-1단계(2015년), 국제여객터미널(2020년) 개장과 함께 지난해 사상 최대 물동량 실적을 기록하면서 인천항 외형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으며 이러한 성장세 유지를 위한 항만시설 개발과 함께 이를 지원할 항만배후단지 확보도 필요한 상황으로 단순히 화물을 집하하고 분배하는 물류기능 외에도 생산·조립·가공·전시·포장·유통 등 항만이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부가가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항만배후단지 공급에 노력하고 있다.

먼저 인천 남항 아암물류2단지 1-1단계(55만7,150㎡) 내 국내 수출입 전자상거래 기업 집접과 산업 육성을 위해 ‘전자상거래 특화구역(25만1,292㎡)’이 조성되고 있으며 2023년 상반기 본격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인천항의 폭발적인 전자상거래 화물 증가 추세(최근 4년간 연평균 금액 23%, 중량 28.2% 증가)에 맞춰 IPA는 아암물류2단지 56만㎡를 공급하고 있으며 IT 인프라를 도입한 ‘스마트 물류센터’를 IPA가 직접 건립해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을 대상으로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해 물류 인큐베이팅 센터 육성에도 나선다.

특히 지난해 6월과 8월 아암물류2단지가 관세청과 해양수산부로부터 각각 종합보세구역과 전자상거래 특화구역(콜드체인 특화구역에 이은 전국 두 번째)으로 지정받아 향후 입주기업의 가격과 물류경쟁력을 크게 높이고 미래투자 가능성에 중점을 둔 유망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또한 현재 인천항에 산재된 세관검사장(5개) 및 컨테이너 검색기(3기)를 통합한 전국 최대 규모의 세관 통합검사장이 건립되면 신속한 통관이 가능해져 물류비용 절감, 물동량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과 다양한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신항 배후단지에는 인근 한국가스공사 LNG인수기지에서 발생하는 냉열에너지를 재활용하는 신기술을 적용한 ‘콜드체인 특화구역(23만1,822㎡)’이 조성돼 입주기업 선정 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그동안 ‘콜드체인 클러스터’는 상대적으로 높은 임대료와 한정적 입주기간 등으로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투자비 회수를 위한 안정적 입주기간 부여(최대 30→50년), 입주기업 선정을 위한 평가제도를 대폭 개선하고 지난해 6월 특화구역으로 국내 최초로 지정되면서 대규모 투자가 가능한 환경이 됐고 현재 2개의 컨소시엄이 투자제안서를 제출해 사업자 선정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콜드체인 클러스터’가 성공적으로 조성되면 급성장중인 인천신항과 연계 화물처리가 가능하며 수도권 수요가 높은 냉동·냉장화물, 인천 송도 바이오산업단지 등과 연계한 의약품 보관·운송 등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북항배후단지(북측, 12만5,142㎡)는 산업원부자재 특화 항만인 인천 북항의 물동량 처리를 위해 ‘목재·제조 중심 복합물류 클러스터’로 조성돼 입주기업 선정을 완료하고 개장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입주기업 선정절차에 들어가 총 7개의 목재 제조·유통 기업이 입주기업으로 선정됐으며 물류센터 건설 등을 마치는 2022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재택근무 증가로 목재·가구 등 홈오피스 관련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어 북항배후단지(북측)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게 되면 이러한 인천항 화물 증가세를 견인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