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신제품 드론 실물 첫 선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신제품 드론 실물 첫 선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천후 임무수행 가능 제품 공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선보인 DS30W 드론.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선보인 DS30W 드론.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이 국내 최대 드론 전시회에서 비바람이 부는 악천후를 견딜 수 있도록 개발한 신제품 ‘DS30W’의 실물을 처음 선보인다.

DMI는 29일 벡스코에서 열리는 ‘2021 드론쇼코리아’의 메인 기업으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드론쇼코리아는 2016년 시작해 올해로 5회째인 국내 최대 규모의 드론 전문 전시회로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이 주최한다.

DMI가 이번 전시회에서 첫 선을 보이는 ‘DS30W’는 기존 제품대비 내풍성이 강화돼 평균풍속 12m/s, 순간풍속 15m/s까지 견딜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강풍주의보가 14m/s 이상일 때 발효된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DMI의 수소드론은 악천후에서도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방수·방진 관련 IP43 등급을 획득해 궂은 날씨와 분진 등 험한 환경에서도 비행할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 

이외에도 △비행거리 증가(평균 45Km에서 60Km) △쉬운 암·랜딩 기어 조립 △부품 간 체결 강도 향상 △기체 효율 향상으로 인한 소비전력 감소 등 제품 성능이 상당 부분 개선됐다.

이두순 DMI 대표는 “내풍성, 방수성이 강화된 이번 DS30W의 출시로 DMI 수소드론이 더욱 다양한 환경에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제품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시장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고객이 원하는 비즈니스 가치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