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 대규모 투자로 공장 추가 증설
두산밥캣, 대규모 투자로 공장 추가 증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노스캐롤라이나 공장 770억원 투자
스테이츠빌 공장 전경.
스테이츠빌 공장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밥캣이 견조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공장을 추가로 증설한다. 또한 미국, 유럽 등 선진시장을 겨냥해 신제품을 출시하며 제품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두산밥캣은 4일 연구개발(R&D) 부문 투자를 포함한 7,000만달러(한화  약 77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스테이츠빌(Statesville) 공장을 증설한다고 밝혔다. 

이 공장에서는 포터블 파워 제품을 주로 생산해왔으며 지난 2019년부터는 콤팩트 트랙터(Compact Tractor)도 조립 생산해왔다.

두산밥캣은 이번 증설을 통해 꾸준히 늘고 있는 GME 제품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증설 작업은 오는 7월 시작해 2022년 5월경 완료될 전망이다. 두산밥캣은 앞서 지난 달에는 미네소타주 리치필드(Litchfield) 공장에 2,600만달러(약 286억원)를 들여 진행해오던 증설을 마무리했다.

두산밥캣은 최근 콤팩트 트랙터, 제로턴모어(탑승식 제초장비) 등 GME분야 신제품을 출시해왔다. 이에 힘입어 해당 제품군 매출은 2019년 1억6,500만달러에서 2020년 3억2,700만달러로 98% 늘어났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관련 제품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이와 함께 유럽 시장에서도 제품 라인업을 넓혀가며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두산밥캣은 유럽을 비롯한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 소형 굴절식 로더(Small Articulated Loader)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이 제품은 지난해 초 북미 지역에서 먼저 출시해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한 제품이다. 유럽 시장에서 올 초 콤팩트 휠로더에 이어 이번에 소형 굴절식 로더를 선보임으로써 경쟁사 중 가장 다양한 로더 라인업을 보유하게 됐다.

소형 굴절식 로더는 농업, 조경 뿐 아니라 건설 및 도시 유지보수 현장 등 다양한 작업환경에서 활용이 가능한 장비다. 폭이 약 1미터에 불과한데다 본체가 좌우로 굴절해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이 용이하며 일반 자동차처럼 휠 방식으로 조작되기 때문에 더 편리하게 가동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두산밥캣의 관계자는 “경기가 점차 회복됨에 따라 건설, 농업·조경 등 소형 장비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라며 “지속적인 생산라인 확대와 제품 라인업 강화를 통해 선진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소형장비 시장 리더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