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수소시범도시 2022년말 준공
안산시, 수소시범도시 2022년말 준공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 내 LNG 활용 설치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수소를 주거·교통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등 수소경제 선도지역으로 거듭날 안산 수소시범도시가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11일 첫 삽을 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안산시 초지동에 있는 안산시 제1호 수소충전소인 수소e로움 충전소에서 열린 안산 수소시범도시 착공식에 참석했다.

경기도는 지난 2019년 국토교통부 공모에서 안산시를 전국 최초 수소시범도시로 유치했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와 안산시가 안산도시개발(주) 부지 내 LNG를 활용한 수소생산시설을 설치해 도시 교통(수소버스·충전소), 주거(열·전기 공급), 산단(연료전지·수소지게차) 에너지원으로 적극 활용한다.

또한 총사업비 400억원 규모로 2022년 말 준공 및 시험가동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윤화섭 안산시장, 고영인·김남국 국회의원, 송한준·천영미·김현삼·원미정·강태형 경기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도지사는 착공식에 이어 수소e로운 충전소에서 직접 수소차 충전을 시연한 후 수소차를 시승하기도 했다.

수소e로운 충전소는 경기도와 안산시가 함께 지방정부 최초로 지하 수소배관망을 연계한 충전소로 사업비 45억원을 들여 2020년 7월부터 지난 4월까지 조성했다.
 
또한 튜브트레일러(운송차)로 수소를 공급하는 일반 충전소와 달리 연속으로 수소공급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연간 운영비를 수도권 최저 공급가격(7800원/kg, 수도권 평균은 8,800원/kg)까지 절감할 수 있고 24시간 원격으로 점검할 수 있어 안정적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우리 사회에서 가장 큰 과제는 성장의 회복이다. 고성장 기회가 넘쳐난 기성세대와 달리 이제는 저출생, 청년 문제 등으로 기회가 동결된 저성장 시대”라며 “성장을 회복하는 방법은 불평등·불공정을 해결해 자원·기회의 효율을 발휘하는 것과 세계적 경제·시대적 상황들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바꿔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전세계가 탈탄소, 기후 위기 등 시대적 상황에 직면했다”라며 “우리가 수소도시 등을 통해 수소에너지 대전환을 앞서 한다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세계를 선도하는 상황을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