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
산업부,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 착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연구·상용화 등 전 과정 종합지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16일 경남 창원시에서 산업부, 경상남도, 창원시, 기업, 연구 및 금융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차 전환 종합지원센터’착공식을 개최했다.

또한 참석기관은 부대행사로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의 성공적 운영을 위한 협력MOU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자금 마련을 위한 협력MOU도 체결했다.

정부는 지난 10일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전략발표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권역별 미래차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 △사업모델 혁신 지원 △사업재편 지원수단 확충 등 3대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경남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는 권역별 미래차전환 플랫폼 구축의 일환으로서 기획·연구·상용화 등 미래차 전환의 전 과정을 종합지원하는 신개념 협력플랫폼이다. 

창원에 위치한 한국자동차연구원 수소모빌리티연구본부와 연계해 수소차 전환을 우선 지원하고 향후 지역산업생태계 등을 고려해 전기상용차 등으로 지원분야를 확대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다.

산업부·경남·창원시가 오는 2024년까지 총 6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창원시 성산구 부지에 본관과 시험평가장비를 갖춘 연구지원시설 3개동을 단계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며 본관에 현대차 등 9개 기업이 입주한다.

세계 자동차 산업의 부가가치는 ‘엔진·구동장치’ 중심에서 ‘연료전지·배터리, 전동화부품, SW·데이터’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이에 글로벌 산업구조변화에 대응해 미래차 시장을 선점하고 국내 일자리 및 생산기반을 유지·확대하기 위해서는 자동차부품 산업구조를 신속히 미래차 중심으로 혁신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우리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략부재, 영세성 등을 고려 시 개별기업의 역량만으로는 신속한 미래차 전환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부품기업의 81.6%는 미래차 대응계획을 미 수립한 상태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는 상황에 처해 있으며 또한 부품기업의 83%가 매출액 100억원 미만의 영세기업이며 코로나 19로 경영상황이 악화돼 투자여력도 부족한 상황이다.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개별 부품기업이 부족한 기획·연구·상용화 등 3대 미래차 전환 역량을 완성차, 연구기관, 정부·지자체가 보강하고 △지역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연구기관과 금융기관이 협력해 부품기업이 미래차 전환에 필요한 설비투자·R&D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재료연구원 등 연구기관이 미래차 분야에 성장 잠재력이 있는 혁신기업을 발굴·추천하고 경남은행 등 금융기관은 추천 혁신기업에 대해 시설·운전자금 지원 및 금리·보증요율 감면 등 인센티브 제공을 적극 검토 할 계획이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같이 모이는 것은 시작을 의미하고 같이 협력해서 일하는 것은 성공을 의미한다”라며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는 우리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견인하는 협력, 도전, 변화의 플랫폼으로서 미래차 전환의 새로운 길을 제시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또한 강 실장은 “경남 미래차전환 종합지원센터를 시작으로 권역별 미래차전환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