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여수공장 연산 1만5,000톤 규모 증설
코오롱인더, 여수공장 연산 1만5,000톤 규모 증설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RR 등 세계 최초 개발 고부가시장 공략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여수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가 직원들과 함께 여수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 장희구)는 전남 여수공장의 석유수지 생산시설을 1만5,000톤 규모 증설해 독자 개발한 반응형 석유수지(High Reactive Resin, 이하 HRR)를 비롯해 고순도 방향족계 석유수지(Pure Monomer Resin, 이하 PMR), 액상석유수지 및 고성능타이어용수지를 양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연산 총 20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춰 석유수지 제조부문 세계 2위로 올라섰다. 향후 첨단석유수지 생산 능력을 2만톤까지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이번 공정을 독자 기술로 구축함으로써 사업 경쟁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동시에 소재 국산화에도 성공했다.

HRR은 공기 중 수분과 반응하면 접착 성능이 월등하게 높아지는 성질을 가진 석유수지로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기존 제품에 독자 기술을 접목해 개발했다. 유사 성질의 제품군 중 세계 유일한 석유수지 제품이다. 기존 접착제대비 인체 유해물질을 저감한데다 내열성과 내구성도 탁월해 자동차·건축·산업용 등 활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PMR은 타이어 제조에 특화됐다. 보통 차량용 타이어는 접지력이 높아지면 연비가 떨어지지만 PMR을 첨가하면 연비 효율을 유지하면서도 접지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최근 자동차시장이 회복 기조를 나타내는 가운데 고성능·고연비 선호 경향이 뚜렷해 국내외 유수의 타이어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국내 최초 개발한 액상석유수지도 출시한다. 석유수지를 액상형태로 공급하는 회사는 세계적으로 두 번째이자 국내에서는 유일하다.

타이어 및 도료용에 특화된 액상석유수지는 기존 고체형대비 작업하기가 편해 단순화에 도움이 된다. 자동차 접지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세계 최초 개발한 고성능타이어용 수지도 현재 시장에 마땅한 경쟁 제품이 없어 양산 시 수익성 확대가 기대된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이번 증설은 남들이 하지 못하는 새로운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계기”라며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함으로써 석유수지사업의 미래 지속 성장 가능성을 공고히 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