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신재생E 발전량 예측 기술력 대외 인증
남동발전, 신재생E 발전량 예측 기술력 대외 인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2차 실증사업 통과 
한국남동발전이 운영 중인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
한국남동발전이 운영 중인 가상발전소 플랫폼 비즈니스 센터.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이 에너지분야 미래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형통합발전소(VPP)의 핵심 기술인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력을 검증받았다.

남동발전은 최근 전력거래소에서 주관한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2차 실증사업’에 참가해 약 1개월 동안 진행 된 평가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둬 2차 실증사업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동발전은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의 본격 시행시 등록시험을 면제 받을 수 있는 특전을 확보하게 됐다.  

남동발전이 참여한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2차 실증 사업’은 VPP 제도의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참여가능 자원을 소유하거나 모집한 사업자의 예측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됐다.

이를 주관한 전력거래소는 이번 사업을 통해 17개의 참여 기업 중 남동발전 등 기준을 통과한 7개 사업자에게 최종합격 평가를 내렸다. 

남동발전은 이번 실증사업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0월부터 본격 시행하는 예측제도에서 공격적으로 분산전원 자원을 모집해 올해에는 60MW, 오는 2022년에는 300MW급으로 확대시켜 운영할 계획이다.  

남동발전의 관계자는 “R&D를 통해 직접 개발해 보유한 분산전원 예측알고리즘의 기술력을 대외적으로 인증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의 수익증대와 재생에너지의 간헐성과 불확실성 예측을 통해 전력계통 안정성을 확보함으로써 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기여하는 사업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형통합발전소(VPP)는 일정규모 이상의 분산에너지를 통합 후 전력시장 입찰에 참여하는 제도로 소규모 발전소의 데이터를 하나로 모아 가상 발전소를 구축하는 신규 비즈니스 모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