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빈 중부발전 사장, 여름철 발전설비 현장 점검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 여름철 발전설비 현장 점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등 전력수급 비상 대비 태세 점검 시행
김호빈 사장(좌 번째)이 CEO 전력수급대비 세종발전본부 현장점검을 마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호빈 사장(좌 4번째)이 CEO 전력수급대비 세종발전본부 현장점검을 마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동안 안정적 전력공급과 재난안전 대응, 전직원 안전의식 제고를 위해 14일 ‘CEO 세종발전본부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2주 동안 전 사업소 경영진 현장점검을 시행한다.

올해는 경기회복과 더불어 예년보다 무더운 여름이 예상됨에 따라 전력수요의 의미 있는 증가가 예상되고 이로 인한 전력 예비율 저하로 전력공급의 안정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해 중부발전은 전사적으로 안정적 전력공급에 대한 의식을 고취하고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최소 인원으로 경영진의 현장점검을 계획하게 됐다.

특히 세종발전본부는 세종시가 최초로 조성되는 시점에 건설을 시작해 짧은 공기와 협소한 부지 여건에도 불구하고 지난 2013년 12월 적기에 준공함으로써 국내 전력시장에 크게 기여한 발전소로 세종특별자치시의 역사와 함께해온 발전소다.

이날 세종발전본부 CEO 현장점검에서는 세종발전본부의 전력수급 대책기간 발전설비 안정운영 대책 보고가 있었으며 올해 상반기 무고장 운전 달성과 여름철 피크기간 대비 취약설비를 사전에 보강함으로써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한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으며 이후 안정적 발전소 운영과 태풍·호우로 인한 안전사고 및 설비고장 예방을 위해 제어실과 발전소 구내 점검을 시행했다.

세종발전본부 현장점검을 마친 김호빈 사장은 “전력수급 대책기간 동안 무고장, 무재해, 무사고 3무 발전소를 달성해 전력수급 안정에 적극 기여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부발전 경영진은 세종발전본부를 시작으로 오는 23일까지 대규모 발전단지인 보령발전본부, 신보령발전본부를 비롯해 전 사업소를 대상으로 발전소 현장점검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