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5주 최대전력수요 8만8,000~9만100MW 전망
7월 5주 최대전력수요 8만8,000~9만100MW 전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력 1만300~1만1,400MW 안정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거래소는 최근 무더운 날씨로 인해 냉방용 전력수요가 증가하고 경기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 등이 복합 작용하면서 전력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이러한 상황에도 7월 2~3주 전력 예비율은 10% 이상 수준을 기록하며 전력수급은 안정적으로 관리·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 및 전망(7월1일)’에서 최저예비력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한 7월 4주차에도 공급능력 증가 및 태양광 발전량 증가에 따른 수요감축 등의 영향으로 예비율 10%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참여 태양광은 공급능력에 기여하고 시장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비계량 태양광발전은 전력수요를 감축하는 효과를 발생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거래소는 비계량 태양광인 한전PPA 및 자가용 태양광은 시장거래 및 집계 없이 자체 소비되므로 전력수급 실적상 수요를 낮추는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력거래소는 7월 4주 비계량 태양광발전에 의한 14~15시 시간대 수요감축 효과는 약 7,500~9,700MW로 추정했다. 

특히 7월 5주(7월26~30일)는 하계휴가 영향에 따라 최대전력수요는 8만8,000~9만100MW로 추정되며 예비력은 1만300~1만1,400MW로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