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고부가 전자소재사업 본격 강화
한화솔루션, 고부가 전자소재사업 본격 강화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LED 기술보유 中企 인수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솔루션이 디스플레이 핵심 기술 국산화를 통한 고부가 전자소재사업 강화에 나선다. 최근 시장이 급속히 커지는 OLED(유기 발광 다이오드) 패널 제조에 필수적인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기업을 인수, 전자소재사업을 모바일 중심에서 고성장이 기대되는 디스플레이 영역으로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솔루션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OLED 패널 제조의 핵심 소재인 FMM(파인 메탈 마스크) 관련 기술을 보유한 더블유오에스 지분 100%를 6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더블유오에스는 코스닥 상장사인 웨이브일렉트로닉스가 지난 5월 OLED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설립한 회사이다. 2010년 FMM 기술 개발을 시작해 현재 전주도금 방식의 신기술 개발을 완료했지만 재원 조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현재 양산(量産)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화솔루션은 모바일 전자소재사업을 진행하면서 축적한 생산 역량을 활용, 2022년까지 FMM 양산 체제를 구축하고 수천억원대의 추가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수를 계기로 그동안 지속 추진해 온 화학·전자소재 고부가화 작업에 더욱 속도를 올린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소재사업 고부가화 차원에서 XDI(광학 렌즈 소재), 에코데치(친환경 가소제) 등 고부가 화학 소재를 잇따라 개발한 데 이어 고부가 전자 소재 개발을 위해 지난 4월 삼성전자 출신인 황정욱 미래전략사업부장(사장)을 영입했다.

황정욱 사장은 “이번 인수로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OLED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라며 “글로벌 전자업체에 10년 이상 모바일 회로 소재를 납품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향후 FMM 양산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FMM은 OLED 패널 제조 공정에 필요한 핵심 부품으로 미크론(㎛) 크기의 초미세 구멍 수천만개가 촘촘히 뚫려있는 초박형 금속판이다. OLED는 기판에 여러 층 쌓인 적·녹·청(RGB) 유기물이 전기 반응을 통해 영상을 구현하는데 FMM은 OLED 생산 과정에서 이런 적녹청 유기물이 기판 위 정확한 위치에 쌓이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더블유오에스가 보유한 FMM 기술은 현재 시장을 독점 중인 일본 업체에 비해 초고화질 화면 구현에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 업체는 금속판에 화학 물질을 흘려서 패턴을 내는 에칭 방식을 활용하는 반면 더블유오에스는 금속성 용액에 전기를 흘려 패턴을 그리는 전주도금 방식을 이용하기 때문이다. FMM은 얇을수록 RGB 유기물을 더 높은 밀도로 쌓을 수 있는데 전주도금 방식은 에칭 방식에 비해 기판을 50% 이상 얇게 만들 수 있다.

현재 세계 FMM시장은 일본업체가 9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국내 디스플레이 업체들도 패널 제조에 필요한 FMM을 전량 일본에서 수입하는 중이다. 일본 정부가 2019년부터 주요 부품·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에선 FMM을 조기에 국산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시장 조사기관인 UBI리서치에 따르면 FMM시장은 OLED를 적용한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등의 판매 증가로 연 평균 10%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자사 제품에 OLED 패널 적용을 확대하면서 향후 FMM 시장이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날 2분기 실적 발표회를 열고 올해 2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2조7,775억원, 영업이익 2,21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2%와 72.1% 늘었다. 특히 올해 2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였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부문은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70.7% 늘어난 1조3,331억원, 영업이익이 215.7% 증가한 2,930억원을 기록했다. 저가 원료 투입 효과가 지속된 데다가 국내외 경기 회복세에 따른 산업용 자재 수요 증가로 PVC(폴리염화비닐), 가성소다 등 주요 제품 가격이 강세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큐셀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35.5% 감소한 7,428억원, 영업이익이 646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자산 매각을 통해 22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태양광 모듈 판매 사업에선 주요 원부자재(웨이퍼, 은, 알루미늄) 가격과 물류비 급등 등 대외 변수 악화로 흑자를 달성하지 못했다. 실제로 태양광 전지의 핵심 원료인 폴리실리콘 국제가는 지난해 6월 1kg당 7달러대에서 1년만에 28달러대까지 치솟았고 국제 해상 운임도 같은 기간 약 4배 올랐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2,243억원, 영업이익 22억원 기록했다. 갤러리아부문은 전년동기보다 매출이 15.3% 증가한 1,266억원이었고 영업이익이 22억원 흑자 전환했다.

한화솔루션은 하반기 실적과 관련 유가 상승세 전환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회복 지속에 따라 전사 실적은 나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용인 한화솔루션 CFO(부사장)은 “태양광사업은 당분간 원부자재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어려움이 예상된다”라며 “‘에너지솔루션 프로바이더’로 거듭나기 위해 전략사업으로 육성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서 성과가 나기 시작한 만큼 하반기에는 실적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