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스마트에너지 中企 기술혁신 성장 ‘주도’
KTL, 스마트에너지 中企 기술혁신 성장 ‘주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산업기술대와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
유경선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 박상윤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 유숙철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산업표준본부장, 현동훈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 이사장, 배윤경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책임연구원, 허재열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 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유경선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 박상윤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 유숙철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산업표준본부장, 현동훈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 이사장, 배윤경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책임연구원, 허재열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 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내 유일 공공 종합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김세종, 이하 KTL)은 스마트에너지플랫폼협동조합(이사장 현동훈),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박건수)와 ‘스마트에너지분야 중소기업 제품품질 및 신뢰성 향상과 적합성 평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29일 산업기술대학교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동조합 내 기업제품 품질향상 및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험평가·교정·계측기 관리체계 전담 지원 △적합성 평가인재 양성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 협력체계 구축 △시험인증 관련 기업수요 발굴 및 사업화 지원 △기업육성을 위한 시험인증분야 컨설팅·교육 및 신규사업 발굴 등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산·학·연 상생 협력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KTL은 협동조합과 함께 협동조합 소속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제품성능평가, 계측기 관리 및 인증업무를 지원한다. 더불어 산기대에서 기획하는 적합성 평가기술 전문 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해 전문 기술교육을 제공하는 등 적합성 평가 전문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에너지 기계·전자부품의 품질 제고와 신뢰성 향상에 기여해 제품 R&D(연구개발) 활성화 및 수출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숙철 KTL 산업표준본부장은 “산학연 협력체계를 통해 중소기업의 제품품질 확보 및 기술적 애로사항 해소, 적합성 평가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 해나갈 것”이라며 “각 기관의 핵심역량을 접목하여 안산·반월·시화지역의 기술혁신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1966년 유네스코(UNESCO)의 원조로 설립된 KTL은 국내 최대 한국인정기구(KOLAS) 교정기관으로서 국내기업의 제품 국제인증, 수출검사, 연구개발, 품질관리 등 생산 활동에 요구되는 측정기기의 국가표준 교정 및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