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국가스공사 경영기획실 신택철 실장
[인터뷰] 한국가스공사 경영기획실 신택철 실장
  • 최인수
  • 승인 2002.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公社의 건강 전도사 / 自身체험 바탕으로 운동 전파
정부는 지난 22일 오후 액화석유가스 등 에너지 가격체계 개편방안을 논의했으나 부처간 이견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 가정용 LPG가격 인상여부와 장애인·서민계층에 대해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협의했으나 부처간 입장차이가 있어 에너지 가격체계 개편작업이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산자부에서는 휘발유·경유·LPG의 가격비율을 현행 100:47:26수준에서 100:55∼65:40∼50수준으로 고칠 것을 주장했다. 그 이유는 값싼 가정용 LPG가 수송용으로 불법 전용되는 부작용 방지를 위해 LPG가격의 소폭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반면 재경부 등 관련부처에서는 장애인 등에 대한 보완대책의 필요성을 역설, 추가협의를 요청했으며, 이에 대해 산자부관계자는 가정용 LPG가격인상여부 및 장애인에 대한 혜택부여방식을 우선 결정해야 할 것이라 밝히고 “향후 장관회의를 통해 정부안을 확정한 후 공청회를 거쳐 최종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