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만 속
까만 속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풍력발전기를 만드는 회사들의 판로 개척이 쉽지 않다.

제도적으로도 소형풍력의 경우 인증서는 필수 제출 서류가 아니라서 인증을 강제할 수 도 없고 인증받으려면 돈도 많이 들어 업체들은 부담 백배.

발전기는 잘 돌고 있는데 믿을 만한 실증 경험과 데이터가 쌓여 있지 않으니 지자체나 수요처에서는 거리를 둘 수밖에...

까맣게 타들어가는 업체들 속은 누가 알아주려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