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부터 백열전구 생산·수입 금지
2014년부터 백열전구 생산·수입 금지
  • 김응기 기자
  • 승인 2013.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적 기준강화…고효율 조명기기로 시장전환 추진

[투데이에너지 김응기 기자] 2014년부터 저효율 조명기기인 백열전구에 대해 생산 및 수입이 전면 금지된다. 이번 조치로 안정기내장형램프나 LED램프 등 고효율 조명기기로의 시장전환이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는 2008년 12월 발표한 백열전구 퇴출계획에 따라 예정대로 2014년부터는 국내시장에서 백열전구의 생산·수입이 전면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약 130년간 인류의 삶을 개선시켰으나 동시에 전기에너지의 95%를 열로 낭비하는 대표적 저효율 조명기기이기도 한 백열전구는 국내시장에서 사실상 퇴출되며 대체조명인 안정기내장형램프, LED램프 등 보다 에너지효율이 높은 광원으로 세대교체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다른 나라의 경우에도 2007년 G8 정상회담에서 에너지절약정책 일환으로 결의된 이후 미국, EU, 호주 등 대부분의 OECD국가에서 단계적 백열전구 퇴출을 추진 중이며 이러한 고효율 조명기기로의 시장전환으로 소비자 비용절감은 물론 국가차원의 에너지수요 감축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매비용과 소비전력량, 수명 등을 고려하면 안정기내장형램프는 약 66.0%, LED램프는 약 82.3%의 백열전구대비 연간유지비용 절감이 가능하며 백열전구가 완전히 대체될 경우 국가적으로 연간 약 1,800GWh 이상의 전력이 절감되고 전력부하 감소 효과도 200MW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LED 등 차세대 고효율광원 기술개발 및 산업 활성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백열전구시장은 퇴출정책 도입 이후 조명시장이 안정기내장형램프와 LED램프 중심으로 전환되면서 점차 축소되는 상황이며 시장규모는 2008년 1,860만개에서 2012년 1,050만개로 연간 판매량이 감소해 현재 약 3,000만개가 사용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공공부문의 경우 체계적인 ‘백열전구 퇴출관리시스템’을 구축·운영해 이미 8,000여개의 공공기관에서 선도적으로 백열전구를 99% 퇴출 완료했으며 유통부문의 경우 대형 유통업체 등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LED 판매존 구축 및 판매 이벤트 확대 등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유통업체, 시민단체 등과의 협력을 강화해 일반 소비자들에게 백열전구 사용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저소득층, 백열전구를 많이 사용하는 양계농가 등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 백열전구 대체 LED램프 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채희봉 산업부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장은 “정부는 백열전구 퇴출에 따른 국민의 불편과 시장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정기내장형램프, LED램프 등의 고효율 조명기기를 자칠 없이 시장에 보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전력효율향상사업(LED부문) 예산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