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관음·경기 하남 ‘수급지점’ 설치
대구 관음·경기 하남 ‘수급지점’ 설치
  • 승인 2001.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음 - 2002년 11월, 하남 - 2003년 9월 공급개시
산업자원부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95년부터 영세민의 가스시설 무료개선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95년 생활보호대상자에 대한 가스렌지등 용품 교체와 ‘96년 영세민아파트에 대한 금속배관 설치에 이어, ‘97년부터 작년까지 전국의 소년·소녀가장 9백39세대에 대해 체적거래시설 설치를 완료하였다.

작년부터는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동참하기 시작하여 영세민과 사회복지시설 등 사회적 소외계층에 대한 가스안전관리에 점차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그동안 가스안전관리에 있어 비교적 관심이 적었던 도서와 산간벽지 지역의 가스사용실태를 조사하였다.

도서지역은 가덕도, 흑산도, 울릉도를 그리고 산간벽지로는 경북 영양군 수비면을 표본지역으로 선정하였다.

배관은 대부분 염화비닐호스로 되어 있었고 안전장치인 휴즈콕은 거의 설치되어 있지 않았으며, 심지어는 10년이상된 노후가스용품이 그대로 사용되고 있는 경우도 꽤 있었다. 도서지역에서는 소비자 또는 가스공급자가 여유용기를 보유하여 기상악화를 대비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보유분이 충분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였다. 도서지역 주민들은 가스사용에 있어 육지에 비해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우선 교통이 불편하여 가스배달이 제때에 이루어지기 어렵고, 선박운송비를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것 등이 그것이다.

특히 도서지역 영세민은 대부분 노년층으로 응급조치등 안전관리 능력이 없는데다가 안전관리를 대행하는 가스공급자가 없는 경우가 많아 안전관리의 사각지대로 인식되었다.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가스안전관리를 보다 철저히 하기 위하여 산업자원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올해에 도서지역 및 산간벽지 거주 영세민 약 6천세대를 주요대상으로 5억3천만원을 지원하여 영세민의 가스시설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연육도서 및 제주도 본도를 제외한 4백여개의 유인도와 읍·면에 가스공급업소가 없거나 폭설등으로 인해 교통이 자주 통제되는 산간지역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의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 해야 할 일이라고 본다.

그 다음에는 시설개선 대상을 선정하여 휴즈콕 보급과 함께 고무호스를 금속제 배관으로 교체하거나 체적거래시설을 설치하는 등 실제 개선작업에 들어가야 할 것이다. 이 사업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 도서·벽지의 특성으로 인한 교통의 불편과 과다한 수송비, 지원대상자 소재지역이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시공상의 효율성이 감소되는 등의 문제점이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이 사업이 잘 수행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가스공급자의 협력과 참여가 절실하다고 생각한다.

가스공급자는 시설개선대상을 파악하여 지방자치단체에 추천하고, 실제 개선작업에 있어서 시공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데 적극적인 참여가 있기를 바란다.

지방자치단체는 지원대상자 선정에 보다 관심을 가지기를 바라고 기존의 자체 영세민 지원방안과 연계가 되면 더욱 좋으리라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