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5주년 축사] 박열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창간5주년 축사] 박열 한국고압가스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 승인 2003.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전문언론 역할 당부
가스산업신문의 창간 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가스산업신문은 전문지로서 고유역할인 업계와 늘 호흡을 함께 하며 업계의 발전과 함께 나가야한다고 볼 때 가스산업신문은 앞으로 국내 가스산업계의 발전방향 제시는 물론 문제점에 대한 과감한 지적을 해야 할 것입니다.

창간소식을 들은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5주년이 되었다고 하니 세삼 세월의 빠름을 실감합니다. 그 동안 언론의 사명을 다해 명실공히 가스산업의 전문지로서 당당하게 자리잡은 가스산업신문 관계자의 노고에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산업용가스업계는 국내외 불안정한 경제여건으로 인해 극도의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저희 연합회에서는 산업용가스업계가 더불어 발전해야 하는 미래지향적인 사고를 좀더 많은 사업주들에게 인식시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또한 조합원들의 공동이익에 장애요인이 있다면 이를 제거하는데 온 힘을 쏟은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구습에서 탈피해 신개념을 맞이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 닫혀있는 문을 활짝 열고 지금까지의 모든 경영방침을 쇄신하고 소유의 개념보다는 공동체라는 한마음의 정신을 가져야 할 시기라는 것입니다. 지난 과오를 되돌아보고 신중하게 처신해 두 번 다시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때입니다.

산업용가스업계는 가스산업신문을 통해 최신정보와 최신기술 및 어려움 등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